Philosophic Thought

There are many people who think that God does not exist. There have been prevailing philosophical arguments about whether God really exists or not. These philosophical arguments are not observed. They are the thought that many people view differently depending on where they live and what kind culture and religion they believe. There is no specific religious Supreme Deity.… Continue reading Philosophic Thought

Problematics

There are many tragic stories such as killing, fighting, robbing, illness, abuse, broken relationship, and so on. People tend to wonder why these things happen if there’s God. This “Why” questions has been around since years ago. We learned about World Wars, the Holocaust, genocides in the Soviet Union and China, Korean War, Vietnam War, etc. And this tragedy lasts until now. We witnessed 9/11 terror, and killings in Syria. Birnbaum says that “What man calls evil sometimes turns out to be good in God’s eyes; suffering, pain, and death are the consequences of man’s erring belief or behavior, and are therefore seen as just punishments, or as part of grander scheme for the ultimate cosmic good.” Birnbaum  basically explains that although we do not see things clearly and we suffer now, at the end will be better.

I remember when I first got my driver’s license, I still was very immature. I drove very fast with my friends for fun. One day, the break did not work and there was a car in front of my car. I went off the road and just hit the tree. Fortunately, the airbag saved our lives and I was conscious and called an ambulance. I knew if I could call 911 right away, we would be all fine. We may not be able to make everything sense, but there are some truths that can engender some hope. If we follow the light, it will lead us to some kind of conclusion. We hope to be something good. I think this is why we believe in God. Maybe God allows Suffering, so that we look for God…

싸우고, 죽이고, 훔치고, 병, 갈라진 관계기타등등 많은 슬픈 이야기들이 많다. 사람들은 만약 신이존재한다면 왜 이런일들이 일어나는 것일까 하고 종종 생각할 것이다. 이 왜라는 질문은 항상 옛날부터 있어왔다 우리는 세계대전, 유태인이야기, 러시아와 중국의 이야기, 한국전쟁, 베트남전쟁등등에 대해 배웠다. 그리고 이런 아픔들은 여전히 있다. 우리는 911 테러를 목격했고 시리아에서는 많은 사건이 일어나고있다. 범바움은 “사람이 악마라고 종종 부르는것은 신의 눈에는 좋은것이다; 고통, 아픔, 죽음은 사람의 믿음과 행동에대한 결과이고, 그러므로 우리는 처벌을 받는것이고 공극적으로는 우주적으로 좋은 결과이다”라고 범바움은 말한다. 그는 기본적으로 아무리 우리가 지금 분명히 보진 못해도, 나중엔 결국 좋을거라고 추측하는 것이다.

나는 내가 처음 운전면허를 땃을때가 기억난다. 나는 성숙하지 못했다. 친구들과 함께 재미로 운전을 빠르게했다. 어느날 브레이크는 작동되지 않았고 내 앞엔 또 차가있었다. 나는 그 차를 박지 않기위해서 나무를 대신 쳤다. 운좋게 에어백이 우리를 살렸고 나는 빨리 구급차를 불렀다. 나는 구급차를 빨리 부르면 우리는 살수있을거라는것을 왠지 모르게 바로 알았다. 우리는 아마 모든게 다 이해 안갈지 모르지만, 하지만 우리는 희망이 있다. 만약 그 불빛을 계속 따라간다면 언제가는 좋은 결과가있을거라는 희망… 나는 이것이 왜 우리가 신을 믿는 이유라고 생각한다.

20.01 Problematics (pps.9-10)

It would seem that to resolve the dilemma of theodicy, one or more of the traditional attributes of God all-wisdom, all-power, all-benevolence-needs to be deleted or seriously curtailed. Traditional theologies of all faiths have been aware of the potential danger of reducing God’s attributes, and have attempted to protect the status of the deity.

In arguments used by traditional theologians, what man calls evil sometimes turns out to be good in God’s eyes; suffering, pain, and death are the consequences of man’s erring belief or behavior, and are therefore seen as just punishments, or as part of a grander scheme for the ultimate cosmic good. Invariably and inevitably, the Divine image is sustained, and it is man who is diminished. God’s omniscience, omnipotence, and benevolence can seemingly be held inviolate only at the expense of man’s impotence, malevolence, or limited intellect.

The theodicy dilemma

Birnbaum’s Summa Metaphysica adumbrates Jewish theory. Although the content is based on Jewish culture, The theory is general and easy to understand for everyone. Ever since I started reading Birnbaum’s books, especially for the second time, I have learned about the culture and history. It was very new to me in the beginning, but now I feel like I am blended with his theory, Summa Metaphysica.

When you suffer from a tragic loss of someone close to you, you realize that such pain never will disappear. You may feel why you suffer and why God allow so much evil in your life. Sometimes, you would think that maybe God knows about your suffering, but cannot stop it, or God does not know about it, but does not hope to assuage the suffering.  However, Birnbaum’s approach to God and Evil will diminish your endless questions ( at least he has diminished my endless questions about God and Evil).you know that the existence of God does not vanish.

Birnbaum in this book describes the theodicy dilemma:

  1. If God is omnipotent, omniscient, and all-merciful, why does (gross) evil befall the innocent, e.g., infants?
  2. If God is all merciful and omnipotent, why does evil exist at all?

He consists that “Answers to the first element of the dilemma will lead us to follow up and inquire as to the ultimate purposes of man; answers to the second element of the dilemma will lead us into inquires regarding the origins of the cosmos.”

범바움의 수마 메타피지카는 유태인의 이론을 요약한것이다. 유태인 문화에 대한 내용이 담긴 책이긴 하지만, 그 이론은 대체로 일반적이고 모두에게 이해하기 쉽다. 내가 범바움 책을 읽고 난후로는, 특히 두번째로, 나는 그것의 문화와 역사를 많이 배웠다. 이것은 시작할땐 나에게 아주 새로웠다. 하지만 지금은 잘 이해하고있다.

당신이 당신과 친한 누군가를 잃어서 아주 고통스러운 슬픔에 빠졌을때, 당신은 아마 그 고통이 절대로 없어지지 안을거라고 생각 할지 모른다. 당신은 아마 고통을 왜겪을까 신은 왜 내삶에 많은 악마를 들어오게 하셨을까 라는 질문을 하기 시작할지 모른다. 가끔 당신은 신은 당신의 고통을 알지만 멈출수 없다거나, 신은 그것을 알고있는데, 도와주지 않는다고 생각 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범바움의 신과 악마의 이론은 그 수없이 많은 질문들을 풀어줄 것이다.

범바움은 딜레마를 이 책에서 묘사했다.

  1. 신은 아주 신비로우시고, 자비 우신데, 왜 악마는 순수함을 떨어뜨리는가?
  2. 신이 신비로우시고 자비 로우시다면 왜 악바라는 자체가 존재하는것일까 ?

범바움은 그 첫번째에대한 딜레마는 우리를 팔로업 하고, 우리의 사람의 궁극적 목적을 추구 한다고 한다. 두번째로는 그 딜레마가 우리를 우주의 기초에대해 연구한다.

David Birnbaum Cracks the Cosmic Code

We all can be a philosopher any time we think about some kind of fundamental questions of life. And for that questions, there may not be an easy answer, or even no answer at all. If someone asks me about “why do we live ?” “what makes us a human being?” I have no clue how to answer to that. Or I will have to think about it probably for a couple of weeks to find out a decent answer.

However, David Birnbaum answers Stephen Hawaking’s simple question, who is a British physicist, and “actually negates any possibility of a ‘grand design.'” In the article, David Birnbaum Cracks the Cosmic Code, Hawking asks Birnbaum “What breathes fire into the equations? what is the eternal core cosmic dynamic?”

I believe that philosophers and physicist are people who ask simple questions that are hard to be answered. However, Birnbaum’s easily “response to this cluster of questions is that there is, indeed, an Overarching Cosmic Dynamic: Eternal and Infinite Quest for Potential – and that is this eternal and overarching dynamic which ‘breathes fire’ into the equations.”

The second question professor Stephen Hawking is “for millions of years, mankind lived just like the animals. Then something happened which unleashed the power of our imagination. Mankind learned to talk and we learned to listen.What happened here? What caused ‘the leap’?”

Birnbaum explains this with his “delineated infinite Quest for Potential playing-out and iterating-forward.” I like the Birnbaum’s phrase: to reach its potential, mankind was thrust into a greater level of complexity/sophistication than the animals around him.” I like it because Birnbaum distinguishes mankind and animals, and I think that humans are greater in intelligence and more evolved and adapted to survival. Also, the most important thing about human is that we have moral worth.

우리는 모두가 언제든지 어떤 삶에대한 기본적인 질문들에 대해서  철학자가 될수 있다.그리고 그 질문들에대해, 쉬운 답을 없을 것이다. 그리고 심지어 아예 답이 없을수도 있을 것이다. 만약 누군가가 “우리는 왜 사는가?” “무엇이 우리를 사람으로 만드는가?” 라고 묻는다면, 나는 뭐라고 대답해야 할지 모를것이다. 아니면 나는 몇날몇일을 대답을 찾기위해 생각해야 할 것이다.

그리나, 데이빗 범바움은 스테픈 하와킹의 간단한 질문에대해 대답을 한다. 스테폰 하와킹은 영국의 학자이고 디자인의 가능성을 사실상 효력 없게 만든다. 이 기사에서 보면, 데이빗 범바움은 우주의 코드를 깬다라는 글에서 보면, 하와킹은 범바움에게 “무엇이 방정식으로 불을 일으키느냐?” 라고 묻는다. 무엇이 중요한 우주의 다이나믹이냐?라고 묻는다.

나는 철학가와 학자들은 대답하기 어려운 간단한 질문들을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범바움의 이러한 질문에 쉽게 대답한 것은 사실 위대한 우주의 다이나믹: 영원한, 그리고 무한한 잠재성에대한 질문- 그리고 그무한하고 위대한 잠자성에대한것이다.

스테판 하와킹 교수가 두번째로 질문한 것은 “몇십년동안, 사람들 단지 동물과 같이 살았다. 그리고 우리의 상상의 힘을 떨쳐 버릴수 있는 무엇인가가 발생했다. 사람은 이야기 하는것을 배우고 우리는 듣는 것을 배웠다. 무엇이 이것을 야기 했는가?

범바움은 그의 기술되는 무한의 잼재성에대한 질문을 설명한다. 나는 범바움이 말하는 문구중 “잠재성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사람은 동물과 다른 정교함과 복잡함의 단계에 이르러야 한다고 말한것이다. 내가 이 문구가 좋은 이유가 범바움은 사람과 동물은 다르다고 말한다. 나는 사람이 더 똑똑하고 변화되었다는것에 동의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사람에대해 중요한것은 우리는 도덕적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